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머스크한테 전화해볼까?" 실수로 트위터에 전화번호 공개

기사승인 2017.12.21  11:07:18

공유
default_news_ad1
테슬라 모델S 옆에 선 일론 머스크 [위키미디어]

미 일간 USA투데이는 20일(현지시간) IT 거물들도 가끔 소셜미디어에서 실수를 한다며 엘론 머스크 소식을 전했다.

테슬라와 스페이스X의 최고경영자(CEO)인 일론 머스크(46) 얘기다.

머스크는 전날 페이스북의 한 임원에게 사적인 메시지를 썼다.

"잠깐 통화 좀 할 수 있을까요. 내 휴대전화 번호는…"이라는 간단한 내용이다.

그런데 뭔가에 홀렸는지 이 메시지를 어마어마한 규모의 팔로워가 있는 트위터 계정에 올려버렸다.

실수를 알아차린 머스크는 재빨리 트윗을 지웠다. 하지만 이미 늦었다.

무려 1천700만 명의 '팬'들이 그의 전화번호를 공유하고 난 뒤였다.

많은 사람들이 실제로 머스크에게 통화를 시도하고 문자메시지를 날렸다.

비디오게임 '가드 오브 워'에서는 "아마도 신에 의해 당신이 이런 걸 한 것 같네"라는 메시지가 날아왔다.

머스크가 추진하는 사업이 전기차 테슬라 외에도 재활용 상업위성 스페이스X, 로스앤젤레스(LA) 지하 탄환열차 보어링컴퍼니, 호주 태양광 사업, 뇌이식 커뮤니케이션 분야의 뉴럴링크까지 워낙 다양하다 보니 트위터리안들도 그에게 직접 물어볼 게 많았던 모양이다.

머스크가 정작 메시지를 보내려고 했던 사람은 페이스북의 오큘러스 가상현실(VR) 사업부 최고기술책임자(CTO) 존 카맥으로 밝혀졌다.

이 바람에 머스크가 카맥을 테슬라나 스페이스X로 스카우트하려고 개인적 접촉을 시도한 게 아니냐는 관측까지 나왔다.

나유미 기자 asiaglobe@theasiaglobe.com

<저작권자 © 아시아 글로브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연예/스포츠

1 2 3
item45
default_side_ad2
ad34
default_side_ad3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