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교황, 일본사회에 일침…"남 짓밟아야 성공하는 세태"

기사승인 2017.12.19  15:08:18

공유
default_news_ad1

- 학교·직장 가혹한 환경 지적…"개인 강점 빼앗고 해끼친다"

프란치스코 교황[AFP=연합뉴스 자료사진]

프란치스코 교황이 18일(현지시간) 일본의 과도한 경쟁 풍토, 소비지상주의 집착을 경고하고 나섰다.

AFP통신에 따르면 교황은 이날 일본 소피아 대학 학생들과 화상 만남에서 "위로 올라가려고 다른 이들을 짓밟는 것과 같은 나쁜 짓들을 성공하기 위해 저지를 수 있다"고 지적했다.

교황은 "일본 사회는 과도한 경쟁과 점점 더 많은 것을 소비하려는 경향 등의 여러 문제를 지니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일본 사회의 지나친 실력 우선주의를 언급하면서 "여러분들의 강점을 뺏고, 해를 끼칠 수 있다"고 우려했다.

AFP통신은 일본의 교육시스템이 높은 경쟁과 엄격한 시험 등의 토대 위에 만들어졌는데, 이로 인해 학생들은 성공에 대한 지나친 압박을 받고 있다고 교황 발언의 맥락을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 같은 압박은 학생들이 학교를 졸업해 직장에 들어가기까지 지속된다고 지적했다.

일본 사회는 또 살인적인 장시간 근로 등으로 인한 가혹한 노동 환경을 갖고 있어 연간 수백 명이 뇌졸중, 심장마비, 자살 등의 원인으로 죽는 것으로도 악명이 자자하다.

이 같은 점에도 불구하고 교황은 "일본은 제가 찬양하는 위대한 나라이며 방문하고 싶은 곳"이라고 말했다.

교황은 "일본인들은 종교에 대한 위대한 포용력을 갖고 있는 일하는 국민, 여러 고통을 겪은 국민"이라며 "일본 국민을 아주 좋아한다"고 덧붙였다.

나유미 기자 asiaglobe@theasiaglobe.com

<저작권자 © 아시아 글로브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연예/스포츠

1 2 3
item45
default_side_ad2
ad34
default_side_ad3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