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文대통령 세트메뉴 무슨 맛일까?…중국서 인기

기사승인 2017.12.18  16:24:39

공유
default_news_ad1
배달앱 '어러마'에 판매 중인 '문재인 대통령 세트'.[어러마 캡처]

문재인 대통령이 방중 기간 아침 식사를 위해 들렀던 중국 식당에 문 대통령의 이름을 딴 세트메뉴가 등장해 눈길을 끌고 있다.

18일 웨이보(微博·중국판 트위터) 등에 따르면, 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방중 이튿날인 14일 노영민 주중대사와 찾았던 용허센장(永和鮮漿)이라는 이 식당은 문 대통령이 다녀간 지 이틀 만에 '문재인 대통령 세트'란 신메뉴를 출시했다.

이 세트메뉴는 문 대통령이 방문 당시 아침으로 먹었던 요우탸오(油條·기름에 튀긴 꽈배기)와 중국식 두유인 더우장(豆漿), 샤오롱바오(小籠包·만두), 훈툰(중국식 만두탕) 등으로 구성됐다.

세트메뉴의 가격은 35위안(약5천700원)으로, 각각 메뉴를 따로 시켰을 때보다 8위안가량 할인된 가격으로 판매되고 있다.

또 이 식당에는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용허센장에 방문했다'라는 문구와 함께 문 대통령 방문 당시 사진이 걸렸다.

중국 유명 배달 앱인 '어러마'에도 문재인 대통령 세트메뉴가 판매되고 있다.

웨이보에는 누리꾼들이 식당을 직접 방문에 문 대통령 세트를 먹는 인증샷과 후기가 올라오기도 했다.

중국 누리꾼들은 "문 대통령 부부가 친서민적인 것 같다", "문 대통령이 먹었던 세트를 먹었는데 음식이 깔끔하고 맛있었다" 등 대체로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최상민 기자 asiaglobe@theasiaglobe.com

<저작권자 © 아시아 글로브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연예/스포츠

1 2 3
item45
default_side_ad2
ad34
default_side_ad3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