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할리우드 주연 데뷔 강동원 '쓰나미 LA' 캐스팅

기사승인 2017.12.18  16:18:44

공유
default_news_ad1
강동원(오른쪽)과 사이먼 웨스트 감독 [YG엔터테인먼트 제공]

미남 배우 강동원이 할리우드에 진출한다.

18일 미국 버라이어티지와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강동원은 '콘 에어', '툼 레이더' 등을 연출한 사이먼 웨스트 감독의 신작 '쓰나미 LA'(Tsunami LA)에 주연으로 캐스팅됐다.

강동원이 해외 작품에 주연으로 출연하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쓰나미 LA'는 역사상 가장 거대한 쓰나미가 미국 로스앤젤레스를 덮친다는 설정의 재난영화다. 내년 3월 영국과 멕시코에서 촬영에 들어가며 2019년 개봉을 목표로 제작을 준비 중이다.

버라이어티지는 '검은 사제들', '검사외전', '마스터' 등 강동원의 근작과 함께 그가 '가려진 시간'으로 뉴욕아시아영화제에서 아시아스타상을 받았다고 소개했다.

강동원은 최근 로스앤젤레스에서 사이먼 웨스트 감독을 비롯한 제작진과 만났다. 그는 "이 영화에서 맡게 될 캐릭터와 이번 프로젝트에 기대감이 크다"며 "유능한 분들과 함께하게 돼 영광"이라고 말했다.

사이먼 웨스트 감독 역시 "뛰어난 배우를 전 세계에 알릴 수 있게 돼 기쁘다"며 기대감을 나타냈다.

강동원은 이달 말 개봉하는 영화 '1987'에 특별출연했고 현재 김지운 감독의 신작 '인랑'을 촬영 중이다. 주연을 맡은 스릴러 '골든슬럼버'도 내년 개봉 예정이다.

김여진 기자 asiaglobe@theasiaglobe.com

<저작권자 © 아시아 글로브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연예/스포츠

1 2 3
item45
default_side_ad2
ad34
default_side_ad3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