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양현종, 선수가 뽑은 올해의 선수 선정

기사승인 2017.12.05  17:33:45

공유
default_news_ad1

- 상복 터진 양현종 "그 어떤 상보다 뜻깊다"

상복 터진 양현종

(서울=연합뉴스) KIA 양현종이 6일 오후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 인터컨티넨탈 호텔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KBO 시상식에서 MVP가 발표되자 시상대로 향하고 있다. 양현종은 처음으로 정규리그 MVP와 한국시리즈 MVP를 수상했다.

최고의 한 해를 보낸 양현종(KIA)이 선수가 직접 뽑은 올해의 선수에 오르며 겹경사를 맞았다.

한국프로야구선수협회(이하 선수협)는 5일 인천 남동체육관에서 열린 2017 플레이어스 초이스 어워드 시상식 올해의 선수상 수상자로 양현종을 선정했다.

양현종은 올해 정규시즌 31경기에 선발 등판해 193⅓이닝 20승 6패 평균자책점 3.44로 22년 만에 토종 20승 투수 반열에 올랐다.

한국시리즈에서는 2차전 9이닝 완봉승에 이어 5차전 1점 차 세이브에 성공해 팀의 통산 11번째 우승에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양현종은 KBO 리그 사상 최초로 정규시즌과 한국시리즈 최우수선수(MVP)에 동시 선정됐다.

신인상은 이정후(넥센), 재기상은 조정훈(롯데), 기량발전상은 임기영(KIA), 모범상은 신본기(롯데)가 받았다.

선정위원회를 통해 선정한 퓨처스리그 선수상은 구단별 1명씩이며, 이성곤(전 두산), 이원재(NC), 이정훈(KIA), 남윤성(SK), 김인환(한화), 김주현(롯데), 김성한(삼성), 박세진(kt)이 받았다.

신인상 수상자에게는 100만원, 신인상·재기상·기량발전상·모범상 수상자에게는 300만원, 올해의 선수상 수상자에게는 500만원의 상금이 각각 돌아갔다.

양현종은 "그 어떤 상보다 뜻깊다. 앞으로 더 겸손하고 예의 바른 선수가 되겠다. 선수들이 먼 길 오셨는데 무사히 돌아가시길 빈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날 선수협은 스크린 야구 업체 다함께야구왕과 공식 후원사 체결식도 진행했다.

김여진 기자 asiaglobe@theasiaglobe.com

<저작권자 © 아시아 글로브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연예/스포츠

1 2 3
item45
default_side_ad2
ad34
default_side_ad3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