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월드컵 2관왕' 이승훈 "남은 대회도 기대해주길"

기사승인 2017.11.12  15:08:48

공유
default_news_ad1

- "막내 재원이가 생각보다 잘해줬다"

[사진=연합뉴스]

시즌 첫 월드컵에서 2관왕에 오른 스피드스케이팅 '장거리 황제' 이승훈(29·대한항공)이 평창동계올림픽 시즌의 출발을 기분좋게 시작한 데 대해 기쁨을 드러냈다.

이승훈은 12일 대한빙상경기연맹을 통해 보내온 영상에서 "1차 월드컵에서 좋은 결과로 이어져 너무 기쁘다"며 "남은 2∼4차 월드컵에서도 좋은 결과 만들어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승훈은 12일(한국시간) 네덜란드 헤이렌베인의 티알프 실내 아이스링크에서 열린 2017-2018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스피드스케이팅 월드컵 1차 대회 매스스타트에서 막판 스퍼트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전날 팀 추월에서도 후배 김민석(18·평촌고), 정재원(16·동북고)과 함께 가장 빠르게 결승선을 통과한 데 이어 대회 2관왕에 올랐다.

매스스타트 세계랭킹 1위인 이승훈은 "매스스타트에 주력해서 훈련하고 있었는데 1차 대회에서 좋은 결과로 이어져 기쁘다"고 말했다.

팀 추월은 물론 개인전인 매스스타트에서도 처음 합류한 정재원이 기대 이상의 활약을 보여주며 이승훈의 2관왕 등극에 기여했다.

이승훈은 "팀 추월에서 후배들하고 처음 호흡을 맞추느라 조금 걱정했다"며 "막내 재원이가 생각보다 잘해줘서 금메달로 이어질 수 있었다"고 후배에게 공을 돌렸다.

이승훈은 12일 오후 5,000m 디비전B에 출전한 후 대표팀과 함께 2차 월드컵이 열리는 노르웨이로 이동한다.

 

 

김여진 기자 asiaglobe@theasiaglobe.com

<저작권자 © 아시아 글로브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연예/스포츠

1 2 3
item45
default_side_ad2
ad34
default_side_ad3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