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신태용號, 오늘 밤 콜롬비아와 일전

기사승인 2017.11.10  09:29:48

공유
default_news_ad1

부진한 경기력으로 거센 비판에 휩싸인 신태용호가 남미의 '강호'로 불리는 콜롬비아를 상대로 일전을 벌인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은 10일 오후 8시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콜롬비아와 평가전을 치른다.

친선경기이지만, 축구대표팀으로서는 그 이상의 의미를 가진 매치다.

대표팀은 지난 9월 9회 연속 월드컵 본선 진출에 오르는 데에는 가까스로 성공했으나, 기대 이하의 경기력으로 팬들로부터 거센 비난을 받아왔다.

2018 러시아 월드컵 최종예선 9차전부터 지휘봉을 잡은 신 감독은 최종예선과 유럽 원정 등 총 4경기에서 단 1승도 없이 2무 2패의 초라한 성적표를 남겼다.

이에 대표팀을 향한 축구팬들의 시선은 여전히 차갑다.

월드컵 본선이 7개월밖에 남지 않았다고 해도 이번 경기 결과에 따라 잠시 수그러든 '감독 교체론'이 다시 불거질 수도 있다.

이 때문에 대표팀은 이전과 다른 경기력을 보여야 한다.

신 감독은 이번 평가전을 위해 "최정상의 멤버로 구성했다"고 밝힌 바 있다.

월드컵 본선 확정 이후 처음 해외파와 국내파가 총집결한 까닭이다. 지난달 유럽 원정 2연전에서는 국내파는 없이 해외파로만 치러졌었다.

최정예 멤버가 경기에 나서는 만큼 다시 실망스러운 경기력을 보인다면 아예 팬들로부터 외면을 받을 수 있다.

스페인 출신의 토니 그란데 코치와 하비에르 미냐노 피지컬 코치가 추가로 대표팀에 합류했다는 점에서도 더욱 그렇다.

상대는 결코 만만치 않다.

A매치(국가대표팀간 경기) 역대 상대전적에서는 한국이 콜롬비아에 2승 2무 1패로 앞서고 있다.

그러나 콜롬비아는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이 13위로, 62위의 한국보다 무려 49계단이 높다. 남미 예선에서 브라질, 아르헨티나와 대등한 경기를 펼친 끝에 월드컵 본선행 티켓을 따냈다.

콜롬비아에는 2014년 브라질 월드컵 득점왕에 올랐던 하메스 로드리게스(26·바이에른 뮌헨)가 버티고 있다. 로드리게스는 레알 마드리드에서 뛰다가 이번 시즌을 앞두고 뮌헨에서 임대된 세계 최고의 선수 중 한 명이다.

대표팀은 최근 소속팀에서 본격적인 골 사냥을 시작한 손흥민(25·토트넘)과 함께 8개월 만에 복귀한 이정협(25·부산) 등에 기대를 건다.

한국 축구의 위기를 깨닫고 있는 대표팀의 정신력에도 기대를 건다.

콜롬비아전은 축구협회가 홍명보 전 감독 체제의 인적 쇄신안을 내놓은 이후 갖는 첫 경기라는 점에서도 신 감독이 말한 "한국 축구의 희망"을 보일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사진=연합뉴스>

박세윤 기자 asiaglobe@theasiaglobe.com

<저작권자 © 아시아 글로브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연예/스포츠

1 2 3
item45
default_side_ad2
ad34
default_side_ad3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