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오늘 조계종 제35대 총무원장 뽑는다

기사승인 2017.10.12  09:55:28

공유
default_news_ad1

대한불교조계종 제35대 총무원장이 12일 선출된다.

선거는 오후 1시부터 3시까지 종로구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에서 치러진다.

간선제로 치러지는 이날 선거에는 선거인단 319명이 참여한다. 당초 중앙종회 의원 81명, 24개 교구본사에서 선출된 240명 등 모두 321명이 선거인단을 구성해야 하지만 절차상 하자가 있는 2명이 제외됐다.

재적 과반(160표)을 얻은 후보가 당선되며, 과반 득표자가 없으면 1·2위 간 결선투표를 해 당선인을 가린다.

후보는 수덕사 방장을 역임한 설정 스님과 안국선원장 수불 스님(기호순)이다. 전 봉은사 주지 원학 스님도 후보 등록을 했지만 지난 7일 자진 사퇴했고, 전 포교원장 혜총 스님은 지난 밤 불출마를 선언했다.

현 집행부의 지지를 받는 설정 스님과 기존 정치지형을 뒤엎으려는 수불 스님은 선거 기간 내내 '양강 구도'를 형성하며 치열한 경쟁을 벌여왔다.

이 과정에서 각 후보를 겨냥한 네거티브 공방도 뜨거웠다. 각종 폭로전이 잇따른 만큼 선거가 마무리되면 감정의 골이 깊이 팬 종단을 수습하는 게 최대 현안이 될 전망이다.

한편, 조계종의 최고 의결기구인 원로회의는 오는 18일 회의를 열고 당선인의 총무원장 인준 여부를 논의한다.

이견이 없다면 당선인은 현 총무원장 자승 스님이 퇴임하는 오는 30일 지휘권을 넘겨받아 임기 4년의 총무원장직에 취임한다.

총무원장은 한국 불교의 최대 종단인 조계종의 행정을 총괄한다.

전국 사찰 3천100여 곳에 대한 주지 임명권, 스님 1만3천여 명의 인사권을 비롯해 1년에 530억 원이 넘는 예산 집행권과 종단 소속 사찰의 재산 감독 및 처분 승인권을 가진다.

<사진=연합뉴스> 조계종 제35대 총무원장 후보 기호 1번 설정 스님과 기호 2번 수불 스님.

김기철 기자 asiaglobe@theasiaglobe.com

<저작권자 © 아시아 글로브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연예/스포츠

1 2 3
item45
default_side_ad2
ad34
default_side_ad3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