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탈핵 정책 둘러싼 찬반 양론 첨예한 대립

기사승인 2017.10.11  17:04:32

공유
default_news_ad1

- 환경단체·시민단체 vs 서울대 공대


신고리 원전 5·6호기의 건설 중단 여부를 놓고 찬반 양측이 첨예하게 대립하는 가운데 공론화위원회의 조사 결과 발표가 임박한 것으로 알려져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환경단체를 비롯한 시민단체들은 신고리 5·6호기 건설 중단을 시작으로 단계별로 원자력발전을 줄여나가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지만, 학계와 산업계 등 원자력계는 탈원전 정책이 산업과 학문을 위협한다고 맞서고 있다.

'정치하는 엄마들'을 비롯한 17개 시민단체는 11일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1천167명의 엄마, 아빠 그리고 아이들을 존중하는 어른들' 명의의 탈핵 엄마·아빠 선언문을 발표했다.

이들은 선언문에서 "만약 아이들에게 권력이 있다면 아이들은 핵 없는 세상을 선택할 것"이라며 "내 아이가 소중한 만큼 세상의 모든 아이들이 소중한 존재임을 알기에 한국의 탈핵을 넘어 핵 없는 지구를 만들어나가겠다고 약속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해외의 원전 사고 사례들과 지난해 경주 대지진 등을 들어 원전이 안전하다는 원자력계의 주장을 "말 그대로 허구이고 환상"이라고 반박했다.

원전이 밀집돼 있는 한국의 특성상 원전 사고 위험도가 세계 1위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이에 맞서 서울대 공과대학 학생들은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이 관련 산업과 학문 기반을 위협하고 있다며 우려의 목소리를 냈다.

서울대 공과대학 학생회는 11일 '문재인 정부의 독단적인 탈원전 정책 추진과정에 대한 공과대학 학생회 입장서'를 발표하고 에너지 정책과 관련한 과학기술계의 의견에 귀를 기울여달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입장서에서 "문 대통령의 '탈원전 선언' 이후 몇 개월 새 많은 탈원전 정책들이 급작스럽게 추진되고 있다"며 "하지만 이 과정에서 관련 분야 연구에 종사해 온 과학기술계의 목소리는 배제되고 대한민국의 원자력 산업은 고사 위기에 처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예비 공학도들은 국가의 미래와 직결된 에너지 정책이 전문가의 의견 없이 졸속으로 결정되고 있다는 점에서 현재의 탈원전 정책에 대해 우려를 표한다"며 "정부의 급작스러운 탈원전 정책 추진은 관련 산업과 그 기반이 되는 학문 자체를 위협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실제 서울대 원자핵공학과의 경우 2017년 후기 대학원생 모집에서 5명을 모집하는 박사과정에 1명이, 37명을 모집하는 석·박사통합과정에 11명이 지원한 것으로 알려졌다.

공대 학생회는 "예비 공학도로서 정부의 결정으로 연구 환경이 위협받는 현 상황에 깊은 유감을 표한다"며 "문재인 정부의 독단적인 탈원전 정책 추진과정을 규탄하며 과학기술계의 의견을 경청할 것을 요구한다"고 밝혔다.

브리핑하는 신고리공론화위원회 <사진=연합뉴스>

 

강경주 기자 asiaglobe@theasiaglobe.com

<저작권자 © 아시아 글로브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연예/스포츠

1 2 3
item45
default_side_ad2
ad34
default_side_ad3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