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국정원도 '화이트리스트' 관여정황 포착

기사승인 2017.10.11  14:22:12

공유
default_news_ad1

- 檢, 前기조실장 압수수색… 증거확보 및 수사대상 확대

검찰이 박근혜 정부가 보수단체에 자금을 지원하고 이를 대가로 정부를 옹호하는 시위를 동원했다는 화이트리스트 의혹과 관련해 국가정보원이 관여한 것을 파악하고 본격적으로 수사에 나섰다.

11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특수3부(양석조 부장검사)는 이날 오전 이헌수 전 국정원 기조실장의 자택과 퇴직경찰관 모임인 대한민국재향경우회 사무실, 구재태 전 경우회장 자택 등을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이씨와 경우회 간부들의 휴대전화와 컴퓨터 하드디스크 전산 자료, 개인 문서 등을 확보했다.

검찰이 화이트리스트 수사와 관련해 국정원 간부와 경우회를 압수수색한 것은 처음이다.

그간 검찰은 허현준 전 청와대 행정관과 지원을 받았다는 의혹이 제기된 보수단체 등을 압수수색했으며, 삼성·현대차·SK·LG 등 지원금을 조성하는 데 관련된 기업의 임원 등을 불러 자금 흐름을 추적하고 지시·공모 여부를 파헤쳐 왔다.

또 이승철 전 전경련 상근부회장을 여러 차례 불러 허 전 행정관 등의 요청으로 자금을 모금했으며, 대가성은 없었다는 등의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이 과정에서 국정원 고위층에서도 보수단체를 지원하고 관제시위를 조장하는 데 가담했다고 의심할 만한 정황을 파악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따라 화이트리스트 의혹과 관련한 기존 수사 대상인 허현준 전 청와대 행정관과 김기춘 전 대통령 비서실장, 조윤선 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외에도 박근혜 정부 시절 국정원 간부들에게까지 검찰 수사가 확대될 전망이다.

앞서 이명박 정부 시절의 경우 국정원 적폐청산 태스크포스(TF)의 조사 결과 국정원이 어버이연합 등 단체에 돈을 주고 박원순 시장 등 당시 야권 인물들을 견제하는 시위 등을 조장했다는 사실이 드러난 바 있다.

2014∼2015년 국정원장을 지낸 이병기 전 대통령실장은 올해 3월 박영수 특별검사팀에 참고인으로 출석해 국정원이 과거부터 업무와 연관이 있는 탈북자단체 등에 대한 일부 지원을 해 왔다고 밝히기도 했다.

이헌수 전 기조실장은 지난 2015년 메르스 사태로 삼성서울병원 감사 청구가 논의되던 시기에 장충기 전 삼성그룹 미래전략실 차장(사장)을 만나 감사원 인사에 개입했다는 의혹을 받은 인물이기도 하다.

경우회 역시 구재태 전 회장의 주도로 관제데모 등 불법 정치관여 활동을 한 의혹으로 경찰 수사를 받는 단체다.

검찰은 경우회의 정치활동 과정에서도 전경련 등의 지원을 받은 사실이 있는지를 추적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헌수 전 국정원 기조실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최상민 기자 asiaglobe@theasiaglobe.com

<저작권자 © 아시아 글로브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연예/스포츠

1 2 3
item45
default_side_ad2
ad34
default_side_ad3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